SEGASEGA ASIA BLOG

NEWS

가정용 게임 『귀멸의 칼날 히노카미 혈풍담』
무료 업데이트 제2탄을 오늘 11월 24일에 배포!

2021.11.24

세가퍼블리싱코리아는 호평 판매 중인 애니메이션 「귀멸의 칼날」이 원작인 가정용 게임 『귀멸의 칼날 히노카미 혈풍담』의 무료 업데이트 제2탄을 오늘 11월 24일부터 배포한다고 밝혔다.

이번 업데이트에서는 버서스 모드의 플레이어블 캐릭터로 혈귀 「야하바」와 「스사마루」를 추가했다. 「야하바」는 그 자체에 대미지가 없는 화살표를 사용하여 상대를 지면에 내리꽂아 대미지를 입히는 교묘한 전투 방식이 특징이다. 「스사마루」는 색실공을 구사한 원거리 공격이 특기이며, 상대를 일방적으로 압도할 수 있다. 그리고 본 업데이트에서 PlayStation®5, Xbox Series X, Steam의 게임 내 일부를 60fps로 즐길 수 있는 「60fps 동작」을 추가하는 것 이외에도, 「온라인 미션」에 새로운 미션이 추가되었으며 새로운 포상판 추가에 따른 명언과 대원표 색지 추가, 경미한 오류를 수정했다.

또한, 버서스 모드 전용 캐릭터로 「혈귀」가 추가되는 무료 업데이트 제3탄도 향후 실시될 예정이므로 기대해 보자.

 

야하바

스사마루

공식 웹사이트: https://asia.sega.com/kimetsu_hinokami/kr/

 

【작품 내용】 애니메이션 「귀멸의 칼날」

원작 단행본 1권~23권으로 누적 발행부 수 1억 5,000만 부를 돌파하고 슈에이샤 점프 코믹스에서 간행 중인 고토게 코요하루의 만화 작품을 원작으로 한 TV 애니메이션. 2019년 4월 방송을 시작하였으며, 혈귀에게 가족을 살해당한 소년 카마도 탄지로가 혈귀가 된 여동생 네즈코를 인간으로 되돌리기 위해 《귀살대》에 들어가는 이야기로 시작되는 본작은 인간과 혈귀의 안타까운 이야기, 소름끼치는 검극, 그리고 때때로 그려지는 코믹한 장면으로 인기를 얻어 일본뿐만 아니라 전 세계에서 큰 화제가 되었다.
그리고 2020년 10월부터 TV 애니메이션 “카마도 탄지로 입지편”에 이은 이야기 “무한열차편”이 일본을 비롯한 세계 각지에서 극장판 애니메이션으로 공개. 일본에서는 5월 24일까지 누적 관람객 수 약 2,896만 6,806명, 흥행 수입 400억 1,694만 2,050엔을 기록, 또한, 상영된 45개 지역을 포함한 전세계 누적 관람객 수는 약 4,135만명, 총 흥행수익은 약 517억엔을 기록했다. 일본에서는 2021년 10월부터 “TV 애니메이션 무한열차편”, 12월부터 “TV 애니메이션 환락의 거리편” 방송이 시작됩니다.

 

 

제품 정보

타이틀명 : 귀멸의 칼날 히노카미 혈풍담
플랫폼 : PlayStation®4, PlayStation®5, Xbox One, Xbox Series X|S, Steam
※PS4™・PS5™ 이외에는 다운로드판 한정으로 발매 예정
발매일 : 판매 중 (2021년 10월 14일 발매/ Steam®판은 2021년 10월 16일 발매)
언어 : 한국어 자막/일본어, 영어 음성
장르 : 귀살대전 액션
플레이 인원 : 1~2인 (온라인 대응)
판매 : 주식회사 세가
개 발 사 : 사이버 커넥트 2(CyberConnect2)
제작 : 애니플렉스(Aniplex)
이용 등급 : 15세이용가
권리 표기  : ©Koyoharu Gotoge / SHUEISHA, Aniplex, ufotable
©DEMON SLAYER KIMETSU NO YAIBA THE HINOKAMI CHRONICLES COMMITTEE
공식 웹사이트 : https://asia.sega.com/kimetsu_hinokami/kr/
아시아 포털 사이트 : https://asia.sega.com/kr/
공식 Facebook : https://www.facebook.com/segapk
공식 Instagram : https://www.instagram.com/segapk/

 

※버서스 모드에서 온라인 플레이를 즐기 위해서는 PlayStation®Plus(유료) 또는 Xbox Live Gold(유료)에 가입이 필요합니다.
※온라인 기능을 이용하기 위해서는, 게임 기기의 최신 패치를 적용할 필요가 있습니다.